MBC 막내기자들이 "MBC를 욕하고 비난하는 것을 멈추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일명 '반성문' 영상을 제작해 인터넷에 공개했다.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에 제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MBC 보도 행태를 내부 막내들이 직접나서 비판한 것이다.

다음은 4일 유튜브에 올라온 'MBC 막내기자의 반성문' 영상이다. 2013년 12월에 입사한 남녀 기자 세 명이 출연했다. MBC는 이들 이후 신입 기자를 뽑지 않았다고 한다.


영상은 촛불집회 취재도중 MBC를 비하하는 단어인 '엠빙신'을 연호하는 집회 참가자에 둘러싸인 MBC 취재진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막내 기자들은 "현장에서 마이크에 태그조차 달지 못했고 실내에 숨어서 중계를 하기도 했다" "취재 현장에서 '짖어봐' '부끄럽지 않냐'고 하신 분들이 많았다" 등의 경험을 전했다. MBC의 현 보도 행태에 대한 시민 분노가 그만큼 높다는 자아 반성이었다.

이들은 정부 눈치를 보는 MBC의 보도에 더 많은 채찍질해달라는 뜻으로 "욕하고, 비난하는 것을 멈추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대구 MBC는 자사의 보도 행태를 비판하는 시민의 말을 편집하지 않고 그대로 내보내기도 했다. MBC를 '개쓰레기'로 지칭하는 한 집회참여자의 모습은 아래 영상 19분 50초 가량에서 나온다. 영상보러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패기의 안희정… 100분 토론 중 항의, 대권주자 화면 교체
▶최순실, 노승일에 섬뜩한 협박…"그러다 당신 죽어… 나 무서운 사람이야"
▶김진태 또 굴욕… 춘천 학부모들 '국회의원 표창' 수상 거부 운동
▶'박근혜, 오래 못 봤다' 정유라 말이 거짓일 가능성(사진)
▶"MBC 개XXX 아이가!" 그대로 방송 내보낸 대구MBC의 패기
▶"특검이 승마 꿈나무 망쳐놔!" 정미홍 전 아나운서 발언 논란
▶전원책 jtbc 신년토론전 女아나에도 '버럭' (영상)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