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에 이어 연세대도 ‘부끄러운 동문상’ 수상자 투표

사진출처=연세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최근 최순실게이트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근혜정부 인사들에 대한 분노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학교에 이어 연세대학교도 ‘부끄러운 동문상’ 수상자 투표에 들어갔다.

 지난 4일 연세대 익명 커뮤니티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서 익명의 글쓴이는 “2016년 연세대학교 최악의 동문상 후보를 발표한다. 옆 학교(서울대)에서 이번 사태를 맞아 부끄러운 동문상을 뽑는 걸 보고 영감을 얻었다”며 후보 명단을 올렸다.

사진설명= 좌부터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 장시호(최순실씨의 조카) 출처 국민일보DB

 후보로 지명된 이들은 △최경환(새누리당 의원ㆍ경제학과) △현기환(전 청와대 정무수석ㆍ행정학과) △나향욱(전 교육부 정책기획관ㆍ교육학과) △유영하(변호사ㆍ행정학과) △장시호(최순실씨의 조카ㆍ스포츠레저학과)로 총 5명이지만, 자유롭게 후보를 더 추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세대 대나무숲은 이들을 후보로 선정한 이유도 짧게 적었다. △최경환 : 친박계 새누리당 의원의 핵심. 탄핵 표결에 참여하지 않고 도망감. 나라 경제를 말아먹은 1등 공신 △현기환 : 엘시티 게이트의 핵심 △나향욱: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면 당함 △유영하 :박근혜의 변호를 맡아 1년 동안 온 국민의 혈압을 올리는 데 기여함 △장시호 : 뇌물성 입학 특례 의혹이 있음 등을 꼽았다.

사진설명 좌부터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조윤선 문체부 장관 출처 국민일보 DB

 서울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는 작년 12월 9일부터 오는 1월 8일까지 ‘제 1회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시작부터 현재까지 무소불위의 1위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며, 그 다음으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사진출처=국민일보 DB

 한편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와 동시에 진행한 ‘제1회 멍에의 전당 추천 동문’으로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선정됐다. ‘멍에의 전당’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해악을 끼친 인물을 뽑는 설문조사다.

김동운 대학생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