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국민일보] 국정원 인사에도 손 뻗친 최순실 커넥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014년 7∼8월 국가정보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정원 추모 전 국장의 1급 승진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 전 국장은 김 전 실장의 지원 속에 국내 정보 수집 총괄 제○국 국장에 보임된 이후 국정원을 장악했습니다.
[단독] 김기춘, 국정원장에 ‘추 국장 1급 승진’ 지시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불출석한 채 대리인을 통해 “촛불은 민의(民意)가 아니다”며 끝내 민심을 부정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국회의 탄핵소추에 대해 “얼마나 비이성적 절차를 거쳐 왔는지 밝혀질 것”이라고도 공격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증인으로 채택된 박 대통령의 전·현 보좌진들은 대부분 심판정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朴 “촛불은 민의 아니다” …탄핵심판 2차 공개 변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검찰의 수사권 경찰 이양,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보 수집 업무 전면 폐지, 청와대 경호실 폐지 등 고강도 ‘권력기관 대청소 방안’을 내놨습니다. 야권이 권력 적폐 기관으로 지목해온 검찰과 국정원 기능을 대폭 축소하는 게 핵심입니다. 이렇게 축소한 권한은 경찰에 넘겨 권력기관 간 상호 견제를 이루겠다는 것입니다.
문재인 “권력기관 대청소” 권력적폐 청산 3대 방안 발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정치권과 정부가 연초부터 소모적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한한령 수위를 높이는 중국에 뾰족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정치권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방중으로 갑론을박만 계속하고 있습니다. “정치와 경제는 별개”라며 중국의 대응 수위를 낙관했던 정부가 꺼낼 수 있는 카드 역시 마땅치 않습니다.
[투데이 포커스] 野 의원들 방중 ‘소모적 논쟁’… 中만 웃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