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그알' 우병우, 고교시절 꿈은 부정부패 없는 사회…당시 담임 "좋은 검사될거라 생각"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학장시절 일화가 공개됐다.

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엘리트의 민낯-우병우 전 수석과 청와대 비밀노트'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의혹을 전하는 제작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고교시절 동창들과 담당교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우병우 전 수석의 고교 동창 A씨는 그의 학창시절에 대해 "(우)병우는 진짜 공부밖에 몰랐다"라고 말했고, 우병우 전 수석을 포함한 몇 명의 학생들이 한 선생님의 수업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자 이사장에게 찾아가 교사를 바꿔줄 것을 요구했고 이사장이 이들의 요구를 들어줬다는 일화를 전했다.

이어 B씨는 "고등학교 때 싸가지가 없었다. (우)병우나 나나 공부를 좀 잘한다는 이유로 선생님들이 다 오냐오냐했고 모든 것이 당연했다"라고 말했고, C씨는 "(우병우가) 고등학교 내내 장학금을 받았고, 대학에 가서도 이사장님이 등록금을 다 대줬다"라고 밝혔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담당교사였던 한병태 씨는 "장래희망이 1학년때부터 3학년때까지 다 검사로 돼있어서 '검사가 그렇게 큰 꿈이냐'라고 물어봤더니 부정부패가 없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는 소신이 뚜렷했다. 그래서 '틀림없이 좋은 검사가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라며 지금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그의 과거 모습을 떠올렸다.

한편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돈의 유혹이나 청탁에도 넘어가지 않는 꼿꼿한 검사라는 평또한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그의 사법연수원 동기 D씨는 "그 친구는 스폰서가 필요가 없었다. 처가 자체가 스폰서였다"라고 전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박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소름 돋는 진실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아는형님' 설현, AOA 민낯 순위 꼴찌 기록…"민낯이 까매서.."
▶우병우, '그알' 제작진 질문에 또 황제수사?…"찍지마세요"
▶손석희와 박근혜 싸움은 14년 전에 이미 시작됐다
▶“잘 알아서 하겠죠, 해경이” 또 나온 신년간담회 발언
▶“심각하다…” 스모그 뚫고 온 中 열차의 모습 (사진)
▶[포토] ‘물보다 깨끗한 박근혜’ ‘손석희 사형’… 맞불집회 풍경
▶'그알' 우병우, 고교시절 꿈은 부정부패 없는 사회…당시 담임 "좋은 검사될거라 생각"


김예지 학생기자 dawnh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