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관 아들 장기기증 후 하늘나라로… 아버지가 부르는 천국소망 노래

장기기증으로 의사 소명 다한 군의관 부모의 애틋한 간증

이득희 장로(오른쪽)와 임소연 권사가 지난 6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난 아들 이용민 중위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아들은 명덕외고와 연세대 의대를 나온 수재였다. 2016년 4월부턴 경기도 포천에서 군의관으로 근무했다. 어디 내놔도 손색없던 스물아홉 살 아들이 지난달 14일 뇌출혈로 쓰러졌다. 중환자실로 옮겼지만 20일 넘게 뇌파가 나오지 않았다. 2017년 새해를 맞은 아들은 이 땅에 딱 3일만 머물렀다. 그리고 새 생명이 필요한 이들에게 자신의 장기를 나누고 하나님의 품에 안겼다.

6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이득희(60) 서울 수정성결교회 장로와 임소연(56) 권사를 만났다. 눈물이 마른 듯 했다. 영정 사진 속엔 정복차림의 아들 이용민 중위가 있었다.

임 권사는 “지난 20일간 중환자실에서 매일 30분씩 아들을 면회할 때마다 ‘아들, 엄마가 왔다. 오늘도 잘 견뎌주렴’하고 인사했다”면서 “육신의 부모로서 한 가지 소망이 있었다면 용민이가 서른 살은 꼭 채우고 갔으면 하는 것이었다”고 흐느꼈다.

장기기증은 아들을 배 아파 낳은 어머니가 먼저 제안했다. 임 권사는 “용민이가 사람을 살리는 의사였는데, 뇌사에 빠진 아들이 살아서 환자를 못 살린다면 자신의 몸을 불살라 다른 사람을 살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면서 “2016년만 넘길 수 있다면 온전히 아이를 주님께 맡기겠다고 기도했다”고 오열했다.
2015년 가족여행 때 함께한 이득희 장로 가족. 맨 오른쪽이 고 이용민 중위.

176㎝ 키에 70㎏의 건장한 체구였던 이 중위. 그의 장기는 지난 3~4일 심장 간 췌장 신장 등이 긴급히 필요한 이들에게 이식됐다. 특히 이 중위의 간은 6개월 된 아기 등 2명의 위독한 환자에게 전달됐다. 추후 이식할 수 있는 대퇴골 등까지 포함하면 수백 명의 환자들이 도움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장로는 15시간에 걸친 아들의 장기적출 수술을 뜬눈으로 기다렸다. 가장 부러웠던 것이 수술실로 들어가는 암 환자였다고. 그는 “장남을 하나님께서 부르신다면 온전히 맡겨 드리겠다고 했지만 수술을 마치고 눈을 뜰 수 있는 암 환자가 얼마나 부러웠는지 모른다”며 “입관 예배 때 홀쭉해진 아들의 몸을 처음 봤는데 마음이 찢어졌다”며 목 놓아 울었다.
이득희 장로가 지난 4일 아들 이용민 중위의 장기적출 수술 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놓은 글.

아버지는 아들의 수술을 마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남겼다. “용민아! 이 세상 그 누구보다도 큰일을 했다. 이제 하나님 곁에서 편히 쉬거라. 아빠가.” 부부의 소망은 아들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되는 것이다. 성남=글·사진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