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전 대표 탑승 차량, '박근혜 지지자들이 막아서 25분 동안 진행 못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탑승한 차량이 8일 오후 경북 구미시청 주차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 회원 등 200여명에게 둘러싸여 25분 동안 움직이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문 전 대표가 경북지역 기자간담회를 끝내고 2시55분쯤 차량에 오르자 차량 앞에 앉거나 드러누워 진행을 막았다.

일부는 미리 준비한 태극기를 흔들며 확성기로 “문재인은 빨갱이”이라고 외치거나 심한 욕설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앞서 문 전 대표가 구미시청에 도착하기 전인 오후 1시쯤부터 시청 입구에서 ‘탄핵 무효' 등을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경찰 300여명이 현장에 동원됐으나 이들을 제지하지 못했다.

문 전 대표가 탄 차량은 경찰이 시위 시민을 양쪽으로 밀어내 출구를 만들자 25분여 만인 오후 3시20분쯤 시청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측은 “비상식적이고 폭력적인 집단행위에 대해 엄중 규탄하고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들이 욕설도 하고 수행한 참모진에게 흙과 쓰레기 등을 던졌으며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차량에 발길질을 했다”며 “차량 주위를 둘러싸 이동을 막아서는 등 폭력 행위까지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들은 문 전 대표의 경북 기자간담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간담회 장소인 구미시의회 입구에 모여들었다”며 “SNS와 온라인을 통해 사전모의한 정황도 드러나는 등 계획적으로 문 전 대표 일행에게 물리력과 폭력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늘 문 전 대표의 구미 방문을 방해하기 위해 사전에 범행을 모의하고 직접 폭력을 행사하는 행태는 우리가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이자 구악”이라며 “그들이 보여준 범죄 행위에 대해 사법당국은 철저히 수사하고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구미=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