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측 "빨갱이 처단" 욕설 박사모 수사 촉구… 전면전 선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8일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난 뒤 차량을 타고 시청을 빠져나가려 하자 박사모 회원들이 이를 가로 막고 있다. 사진= 문재인전대표측 제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8일 경북지역 박사모 등 박근혜 대통령 지지단체가 문 전 대표의 차량을 막고 "빨갱이 처단" 등 욕설을 한 것과 관련,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대변인 김경수 의원은 "이들은 문 전 대표의 경북 기자간담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간담회 장소인 구미시의회 입구에 모여들었다"며 "SNS와 온라인을 통해 사전모의한 정황도 드러나는 등 계획적으로 문 전 대표 일행에게 물리력과 폭력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사진= 문재인전대표측 제공


그는 "오늘 문 전 대표의 구미 방문을 방해하기 위해 사전에 범행을 모의하고 직접 폭력을 행사하는 행태는 우리가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이자 구악"이라며 "그들이 보여준 범죄 행위에 대해 사법당국은 철저히 수사하고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대통령 지지단체인 '대한민국 박대모(박근혜 대통령 존·사모) 중앙회'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구미·김천 박사모 지부' 회원 약 300명은 이날 오후 3시께 경북 구미시청에서 열린 문 전 대표의 경북지역 기자간담회 장소에 태극기를 들고 집결, 간담회를 마치고 퇴장하는 문 전 대표를 에워싸고 차량 탑승을 방해했다.

사진= 문재인전대표측 제공

이들은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이후에도 차량을 에워싸고 차문을 두들기거나 바닥에 주저앉아 이동을 방해했다. 이 과정에서 '문재인은 빨갱이다' '문재인은 자폭하라' '문재인을 처단하라 '빨갱이 잡아라' 등의 극언이 이어졌다. 일부 참석자는 경호를 위해 출동한 경력을 향해서도 "간첩을 왜 경찰이 보호하냐"고 따지기도 했다.

뉴시스

이와관련 문 전 대표 측은 "욕설과 함께 수행한 참모진에 흙과 쓰레기 등을 던지며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차량에 발길질을 했다"며 "차량 주위를 둘러싸 이동을 막아서는 등 폭력 행위까지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