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 한국교회 아우르는 연합기관 탄생’ 한국교회총연합회 출범예배

9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출범예배에서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이 설교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가칭)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 출범감사예배가 9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렸다. 한국교회 각 교단장 등 참석자들은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기뻐했다.
 환영사를 전한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은 먼저 “민족을 선도하던 한국교회는 결국 사분오열 돼 초라한 모습으로 한국사회 걱정거리로 전락했다”며 “이제 그 역사를 뒤로 하고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교총이 출범하게 됐다. 한국교회 대부분의 교단들이 참여하는 역사적 쾌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4의 단체 출범, 또 다른 분열을 야기한다는 등의 이야기가 있지만 역사적 의미를 훼손할 수는 없다”며 “한국교회가 연합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감독회장은 “올해는 탄핵과 대선이 있으며 현재 한국사회는 경기 침체, 북한의 핵무기 위협, 열강의 정치적 공세 등 어려운 상황에 있다”며 “이럴 때 한국교회 성도들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대한민국이 선진국이 되도록 기도해야 한다. 오늘 출범하는 한교총이 그 막중한 사명을 감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됨의 힘을 제목으로 설교한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교회와 교단이 연합해 변화와 개혁을 이뤄야 한다”며 한국교회가 하나돼 이단, 동성애, 이슬람의 확산에 대처하며 기독교의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한교총에 참여하는 교단들은 각자의 신학과 정체성을 교단별로 유지를 하되 연합하여 쓰러져 가는 한국사회를 바로세우고 북한선교와 세계선교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배광호 예장고신 총회장, 최칠용 예장합신 총회장, 이승헌 예장개혁 총회장 등의 인도에따라 국가안정과 사회통합, 남북통일과 민족복음화 등을 위해 기도했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