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7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노려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박범계 의원이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는 데 기여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을 '청문회의 최고의 증인'이라고 찬사했다. 이 말을 들은 노승일 부장은 '과찬이다'고 몸을 낮췄다. 그러나 노승일 부장은 같은날 K스포츠재단 정동춘 이사장으로부터 '최악의 직원'이라는 식의 평가를 받았다. 노승일 부장은 그런 말을 하는 정동춘 이사장을 여러차례 노려봤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9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노승일 부장이 K스포츠재단에서 최순실과 관련한 중요한 업무를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국정농단과 관련한 증거를 제출하는 등 폭로의 결단을 내린 것을 높게 평가했다.

"이번 청문회에서 가장 위대한 증인"이라고 노승일 부장을 치켜세운 박범계 의원은 "국정농단 게이트에서 매우 중요한 인물"이라며 아래와 같은 발언을 이어갔다.

"노승일 부장에게 제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찬사를 보냅니다." (박범계 의원)

"과찬이십니다" (노승일)

해당 발언은 아래 영상에서 7분 10초 가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상보러가기.


그러나 K스포츠재단의 정동춘 이사장은 노승일 부장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이사장은 노승일 부장에 대한 징계를 언급하며 "노 부장이 내부 문건 유출뿐 아니라 폭언·폭행도 일삼았다" "십여차례 가까이 폭언·폭행 및 이사회에서 여러가지 직원으로서 할 수 없는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노승일 부장이 정동춘 이사장을 째려보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여러번 포착되기도 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뒷쪽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답변하는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쳐다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7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노려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