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청문회에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큰소리로 다그쳤던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이 청문회 중 '순간 포착' 사진 한장 때문에 온라인에서 얼굴을 붉혔다.

문제적 사진은 아래와 같다. 찰나의 순간을 화면을 캡처한 장면이다.


사진에서 장제원 의원은 코를 파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장제원 의원 옆에는 하태경 의원이 질의하는 모습으로 포착됐다. 

이 사진은 청문회 이후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 퍼지는 중이다.

장제원 의원도 이 사진을 본 모양이다. 그는 트위터에서 이 사진을 언급하는 멘션에 '창피하다' '내려달라' 는 내용의 답변을 일일이 달았다. 



장제원 의원은 9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7차 청문회에서 조윤선 장관에게 "바보냐" "왕따냐" "헛소리 하지 말라" 등 다소 거친 표현을 쓰며 조윤선 장관을 몰아 세웠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사람이 캐묻는 과정에서 였다. 관련영상 보러가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