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캡처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청문회에서 질의를 하는 국회의원과 답변을 하는 증인 모두 위증교사 논란에 대한 자신의 결백만 주장 해 대중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은 증인과 신경전까지 벌여 비난 여론이 쇄도했다.



지난 9일 7차 청문회 도중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K스포츠 재단 이사장에게 “이완영 의원실에서 증인을 만나면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동춘 이사장은 “나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최교일 국회의원은 이완영 국회의원, 이만희 국회의원과 함께 정동춘 이사장을 국회 청문회 사전에 만나 위증교사 논란에 휩싸였던 인물이다.

최 의원은 증인의 반격에 언성을 높이며 “내가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는 것에 대해 나도 마찬가지라고 대답할 수 있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나 정 이사장은 물러서지 않고 “그렇다”고 답했다. 흥분한 최 의원은 “내가 정동춘 증인을 정신적 고통을 하게 만들었냐?”고 물으며 “나는 정 이사장 때문에 고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이사장은 “이완영 의원이 오라고 한 것은 어느 정도 태블릿PC 때문인 것은 알고 갔는데 두 분(최교일, 이만희 의원)이 있는 줄 몰랐다”고 답해 최 의원을 더욱 당황시켰다.

최 의원은 “내가 간 것 때문에 정동춘 증인에게 고통을 주었냐”고 몰아세웠지만 정 이사장도 지지 않고 “그 자리에 오면서 위증교사 혐의도 생기게 됐고, 그 후 생긴 모든 일들이 나에겐 고통이었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기가막히다’며 질의 시간 연장을 요구했다.

“제보하러 온 거 아니냐”는 질문에도 정 이사장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와달라고 해서 그냥 갔던건데 가서 잠시 있다가 두 의원이 들어왔다. 의원들을 만난 것 자체가 상당한 부담이었다”고 답변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마지막 청문회인데 자신의 결백만 주장하느라 증인과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한심스럽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