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설’에 휩싸인 뒤 행적을 감춘 배우 김민희가 서울에서 영화 촬영 중인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그는 논란의 주인공인 홍상수 감독과 함께였다.

TV리포트는 지난 9일 김민희와 홍 감독이 서울 모처에서 영화 촬영에 한창인 모습이 포착됐다며 두 사람의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엔 김민희가 홍 감독 뒤에서 머리에 담요를 쓰고 스태프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는 추운 날씨에 점퍼에 달린 모자를 쓰며 어딘가로 향하는 홍 감독과 그 뒤를 따르는 김민희의 모습이 포착됐다.

김민희는 흰 마스크로 얼굴을 절반이나 가리고 있다. 홍 감독의 오른쪽 손에 끼여 있는 금반지가 눈에 띈다. TV리포트는 사직이 찍히 정확한 시점을 밝히지 않아 언제 촬영된 것인지 알 수 없다. 다만 홍 감독이 김민희를 세심하게 배려했고, 촬영 후 같이 이동하는 모습까지 볼 수 있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 감독의 21번째 장편영화는 김민희 외에 권해효가 출연한다. 촬영 당일 시나리오를 공개하는 홍 감독의 작업 특성상 스토리와 제목 등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이번 작품이 네 번째다. 홍 감독이 사비를 털어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인 뒤 김민희와 함께 자취를 감췄던 홍 감독은 지난해 12월 아내와의 이혼 조정에 실패해 정식재판을 받게 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