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사이트에서 발견한 태극기 사진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의 한 회원이 ‘애국’을 말하면서 잘못 그려진 태극기를 띄워 눈총을 샀다.

 박사모의 한 회원은 10일 “계엄령을 선포해야 한다는 글을 지우지 말라”고 운영자 측에 요구하면서 게시글에 태극기 그림을 첨부했다. 계엄령 선포의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한 글이었다. 이미 박사모를 포함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단체의 집회에서 ‘계엄령을 선포하라’는 문구는 여러 차례 발견됐다.

 그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난하며 “빨갱이 같은 놈들은 모조리 때려 죽여야 한다”고 했다. “반대하면 맞장토론을 제안한다”면서 자신의 전화번호까지 남겼다. 명분은 모두 애국을 위해서였다. 하지만 그의 명분은 잘못 올린 태극기 그림 한 장으로 무색해졌다.

 그가 올린 태극기 그림에서 ‘감’과 ‘리’의 위치는 바뀌어 있었다. 댓글 게시판에서 이 문제를 지적한 회원은 없었다. 다른 커뮤니티사이트 네티즌들이 이 사실을 발견하고 “태극기를 모르면서 애국보수라고 자칭한다” “태극기에 미안하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 지지단체 회원들은 촛불집회에 대적하는 태극기집회를 열고 있다. 하지만 태극기를 잘못 그리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상황까지 벌어져 몇 차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달 17일 광화문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시위 현장에서는 쓰레기통에 버려진 태극기가 발견됐다. 박사모 측은 당시 “일부 회원들의 실수”라고 주장했다.

한귀섭 대학생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