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현장에 있었던 가수 심수봉에 얽힌 비화가 공개됐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대통령과 연예계 X-파일’을 주제로 역대 대통령들이 좋아한 스타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현장에 함께 있었던 가수 심수봉에 얽힌 뒷이야기를 전했다.


당시 '그때 그 사람' 노래로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던 심수봉은 중앙정보부 의전과장의 연락을 받고 10월 26일 연회에 초대됐다. 관용차를 타고 궁정동 연회장으로 이동한 곳에는 심수봉을 비롯해 차지철 경호 실장, 대학생 신재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등이 동석했다.

패널로 출연한 정영진 편집장은 “그때 당시 신재순 씨가 불렀던 노래가 '사랑해'였던 모양”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후렴구를 따라 부를 정도로 좋아했다고,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강일홍 기자는 “심수봉씨 회고록에 따르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분위기가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자식 넌 너무 건방져"라며 차지철 경호 실장을 향해 총을 쐈다”고 말했다.

정영진 편집장은 “이후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게 총을 맞은 차지철 경호 실장은 화장실로 도망을 갔다. 김재규 부장은 또 다른 한발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오른쪽 가슴에 쐈다. 세 번째로 총을 쏘려고 할 때 격발되지 않자 김재규 부장은 밖으로 나가서 박선호 과장에게 총을 받고 다시 연회장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또 다시 차지철 경호 실장에게 한발 또 다른 한 발을 신재순씨 품에 있던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은정 기자는 “현장에 있었던 심수봉 역시 목숨이 위태로웠다”면서 “김재규 부장이 심수봉에게도 총구를 겨눴지만 총알이 없어 살았다고 한다. 이후 심수봉은 신재순씨와 함께 다른 방에 피신해 있다가 밤 11시쯤에 귀가를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심수봉은 대통령 시해 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로 피의자 신분으로 합수부 조사를 받게 됐다.

정연진 편집장은 “당시 조사과정에서도 심수봉에게 힘든 일이 닥치게 된다”면서 “귀신이 사로잡혔다는 누명으로 정신병원에 강제로 갇히게 된다. 한남동에 있는 모 정신병원에 한 달 정도 갇혀 있었다고 한다. 한 달 동안 수면제도 먹을 수밖에 없었고 '난 정신이 멀쩡하다'고 아무리 이야기해도 그런 상황에 놓여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후 심수봉은 극심한 트라우마로 한동안 기타를 잡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심수봉이 방송에 나오는 것 자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약 3년 반 동안 방송 출연 금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진 편집장은 “연예인인데 대통령이 관심을 가지면 나쁜 건 아닌데 부담이 될 것 같다. 정권이 끝나면 불이익이 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민, 최여진이 진행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현직 연예부 기자와 함께 다양한 궁금한 일상을 파헤치는 신개념 토크쇼다. 방송인 홍석천, 김가연, 이준석, 개그맨 김지민 등이 패널로 출연한하며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