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과 가수 출신 제롬이 결혼 2년만에 파경을 맞았다.

배윤정이 공동 단장을 맡고 있는 안무 팀 ‘야마앤핫칙스’ 한 관계자는 10일 “최근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다”면서 “두 사람의 이혼사유는 개인사정이라 밝히기 어렵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2014년 10월 결혼한 배윤정과 제롬은 지난해 3월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 함께 출연해 만남부터 결혼까지 일화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클럽에서 처음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면서 "(제롬의) 성실한 모습에 호감이 가서 왠지 결혼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한 배윤정은 “남편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남편이 표현을 많이 하고 로맨틱했기 때문이었지만 결혼하자마자 남편이 달라졌다”면서 “남편에게 왜 달라졌냐고 물어보니 '이제 결혼했는데 뭐’라고 답했다”면서 서운함을 털어놨다.

배윤정은 걸그룹 EXID '위아래', 카라 '미스터' 등 많은 춤을 만들며 히트시킨 유명 안무가다. Mnet '프로듀스 101'에 안무 트레이너로 출연하기도 했다.

제롬은 2001년 그룹 엑스라지 멤버로 데뷔한 이후 VJ로도 활동했다. 현재는 마케팅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