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국회 제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남편인 박성엽씨와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뉴시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청문회장에서 남편 박성엽 김앤장 변호사와 메시지를 주고받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청문회 답변에 대해 카톡으로 코치를 받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조 장관은 지난 9일 최순실 국조특위 제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뒤늦게 출석해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 의원들의 집중적인 추궁을 받았다. 조 장관은 의원들이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와 이를 직접 작성하고 실행했는지 따져 묻자 특검에 위증혐의로 고발된 상황이기 때문에 증언이 어렵다는 답변을 되풀이했다. 그는 “특검에 나가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도 했다.

이러한 조 장관의 답변에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조 장관은 의원들의 한숨을 내쉬며 무척 힘들어했다. 흥분한 의원들의 호통도 이어지자 당황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청와대 신임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함께 자리한 조윤선(오른쪽) 신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의 남편 박성엽(왼쪽) 변호사. 뉴시스

의원들의 집요한 질문과 조 장관의 모르쇠가 반복되는 와중에 조 장관이 남편인 박성엽 변호사와 카카오톡으로 문자를 주고받은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 속 메시지에는 박 “증언이 어렵다고 말하라”는 박 변호사의 조언이 담겨있었다. 청문회 답변에 대해 자문을 받은 것이다.

다음은 박 변호사의 메시지 전문

“해당부분 증언은 계속 어렵다고 계속 말할 수 밖에! 사정당국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하여야 할 듯”

“보고 받았나 등 구체적 질문엔 ‘죄송합니다만 아까도 말슴드렸지만 제 상황상 더 상세히 보고드리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이미 큰 틀에서 말씀 다 드린 것 같습니다’”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박 변호사의 조언을 따랐다. 블랙리스트에 대해 캐묻는 질문에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답했다. 조 장관은 이날 블랙리스트 존재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본인은 작성하거나 실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 장관과 박 변호사는 캠퍼스 커플로 7년간 열애 끝에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지만 남편의 영향을 받아 법조인으로 진로를 바꿨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