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캡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그의 아들이자 반 총장의 조카 반주현씨가 뇌물 제공 혐의로 기소됐다.

10일 로이터통신은 이들이 베트남에 있는 8억 달러(약9600억원) 상당의 복합건물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료에게 뇌물(50만 달러, 한화 6억)을 주려고 한 혐의로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관료에게 전달하려한 50만 달러는 대리인을 자처한 ‘말콤 해리스’라는 인물이 받아갔지만 관료에겐 전달되지 않았다. 이들은 또 추후 거래 마감 시점에서 200만 달러를 추가 지급하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 총장의 동생 기상씨는 경남기업 고문을 지냈고, 조카 주현씨는 뉴욕에서 부동산 중개인 활동을 하고 있다.

앞서 경남기업은 2013년 유동성 위기를 겪으면서 반기상 고문을 통해 미국 부동산 투자회사 ‘콜리어스’와 매각 대리 계약을 맺었다. 콜리어스는 주현씨가 이사로 재직했던 곳이다.

경남기업은 주현씨에게 500만 달러의 수수료를 주고 베트남 복합건물의 투자자 알선을 요청했고, 이들 부자는 중동 관료에게 국부펀드로 이 건물을 구입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뇌물을 주기로 계획했다.

앞서 경남기업은 이들이 카타르투자청의 투자의향서 위조 등으로 매각 지연이 지연되면서 회사 사정이 나빠졌다는 이유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