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최씨의 태블릿PC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자발적으로 제출했다는 소식에 최씨가 격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씨는 변호인 접견 과정에서 “나한테 덤터기 씌우려 한다”며 억울해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씨가 지난 10일 변호인을 접견한 자리에서 조카가 자발적인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이게 또 어디서 이런 걸 만들어 와서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며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며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11월 검찰에 소환된 최 씨의 언니이자 장씨의 모친 최순득 씨는 남편과 함께 최씨와의 대질조사 과정에서 “유진이(장시호씨의 개명 전 이름)만은 살려 달라”며 무릎 꿇고 호소했다.

이후 최씨는 장씨를 위해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그러나 장씨는 특검에서 “독일에 있던 이모가 전화를 해서 ‘짐 좀 가지고 있으라’고 말해 태블릿PC와 청와대 쌀, 존 제이콥스 제품(김영재 원장이 만든 화장품 브랜드)을 이모 집에서 들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해당 태블릿PC는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장씨가 제출한 제2의 태블릿 PC는 최씨의 국정농단을 입증할만한 자료가 다수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태블릿 PC의 이메일 계정과, 사용자 이름 정보, 연락처 등록 정보 등을 근거로 최씨의 소유로 추정했다. 이 PC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삼성으로 연결되는 뇌물 혐의를 밝힐 증거들이 포함돼 있어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