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덕 전 문화체육부장관이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11일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정부 지원을 막은 혐의를 받는 ‘블랙리스트 4인방’이 11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했다.


오전 9시45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 김종덕(60)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를 인정하는가” “할 말은 없나” “청문회에서 왜 위증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대답 없이 법정에 들어갔다.

오전 9시49분 도착한 김상률(57) 전 교육문화수석도 “블랙리스트 작성에 연관된 혐의를 인정하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았는가”라는 질문에 입을 다물었다.

오전 9시53분에 도착한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묵묵히 법정으로 갔다.

오전 10시6분 도착한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은 취재진의 질문에 “들어가서 성실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의 지시가 있었는가”라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 9일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김 전 장관, 김 전 교육문화수석,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은 위증 혐의도 적용됐다.

김 전 장관은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주도로 작성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관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김 전 실장에게 질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재임 당시 정무수석실에서 만들어진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문체부로 전달하는 데 관여한 당사자로 지목됐다.

정 전 차관은 청와대 근무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차관 발탁에 최순실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사임했다.

신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으로 일하다가 2014년 6월 정무비서관으로 이동한 친박계 핵심 참모다.

특검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김 전 실장의 지시로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문건은 교육문화수석실로 전달된 뒤 문체부에서 실행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검팀은 지난달 26일 압수수색으로 명단 일부를 확보했다.

고승욱 기자 swk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