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회의실에서 열린 새누리당 반성·다짐·화합 대토론회에 참석한 인명진(오른쪽)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우택 원내대표가 김밥을 먹고 있다. 뉴시스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11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지금 당신을 따라 다니는 사람을 조심하라. 당신을 망칠 사람"이라며 당내 반 전 총장 추종 세력과 비박계 신당인 바른정당을 동시에 겨냥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내일 반 전 총장이 귀국한다고 하는데, 그가 오면 얘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람 따라다니다가 이 나라가 이 모양이 됐다. 친박, 비박 따라다니다가 칼을 맞았다"며 "또 사람 따라다니다가 망할 일 있냐. 세계적인 인물을 또 탄핵할 일 있냐"고 반문했다.

인 위원장은 정진석 전 원내대표를 비롯, 당내 충청권 의원을 향해, "충청도 사람이 간다고 하는데, 저도 충청도 사람"이라며 "지금 충청도지사 뽑냐, 정신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이 와서 정책 얘기하고 소신, 결단 있는 것 좋다. 하지만 사람 따라, 이름 보고 가지 말라"며 "반 전 총장에게 우리가 왜 매달리나. 우리 당이 깨끗해지고 사랑받는 정당이 되면 여러 사람들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우리더러 불임정당이라고 하는데 요새 의학이 발달해서 인공수정도 잘 되고 정 안 되면 양자를 데려와서 내 자식을 만들 수도 있고 늦둥이를 만들기도 한다"고 반 전 총장 영입 가능성을 열어 놨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