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팀의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에서 장시호가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박영수 특검팀의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1일 언론브리핑에서 “장시호씨가 건넨 최순실씨 태블릿PC에 국정교과서와 관련된 내용이 있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국정교과서라고 특정할 수 없지만 역사관 등을 언급한 부분이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태블릿PC가 최순실 소유라는 근거에 대해 이 특검보는 “연락처 이름이 최서원(개명한 이름)이고 이메일 계정도 예전 것과 같다”며 “디지털포렌식 거쳤기 때문에 재감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뉴시스

그는 “최순실의 태블릿PC와 휴대전화 잠금 패턴이 모두 'L'자”라며 “이번에 입수한 것도 같은 형태”라고 부연했다.

태블릿PC는 사용기간에 대해 이 특검보는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쓰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 씨가 보낸 마지막 이메일에 ‘이 계정을 더 이상 사용하지 말라’는 내용이 적혀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특검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12일 오전 9시30분에 출석한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