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4편만을 남겨둔 tvN 10주년 특별 기획 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가 14일 결방한다.

도깨비 제작진 측은 11일 “13화를 기점으로 '도깨비'는 스토리의 변곡점을 맞게 된다. 토종 설화에 판타지 로맨스 삶과 죽음의 명제 등 여러 요소가 가미된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다 보니 스토리에 대한 다양한 추측과 의견들이 제시됐다”며 “이에 시청자들이 남은 이야기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등장인물들의 얽히고설킨 이야기와 2부 격으로 방송되는 남은 분량의 복선까지 흥미롭게 풀어낸 스페셜 편을 1월 14일 특별 편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14일 스페셜 편 방영에 따라 '도깨비' 14화는 20일에 방송되며, 21일에는 15, 16화가 연속 방송된다. 김은숙 작가의 대본은 탈고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새로운 장르다보니 고난도 촬영과 CG 등 후반 작업에 시간적 어려움이 있었다”고 고충을 토로하며 “기존 드라마에서 볼 수 없던 퀄리티와 완성도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키겠다. 남은 회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도깨비의 결방 소식에 공유의 '건강이상설' 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중국 시나닷컴은 지난 10일, 'tvN 도깨비의 주인공 공유가 촬영 강행에 쓰러져서 응급실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국내 팬들 역시 이 소식에 화들짝 놀랐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공유의 소속사 관계자는 "촬영 막바지라 피로가 누적됐을 수 있으나 건강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니다. 병원을 가거나 예정된 촬영을 하지 못한 사실도 없다"면서 "오늘도 '도깨비'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방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떻게 기다리는 일주일인데 이번 주 사는 의미를 잃었다”면서 “완성도를 위한 결방 선택이니 뼈를 깎는 고통으로 한 주만 참겠다”고 반응해 도깨비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드라마 속 공유의 대사를 인용해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도깨비 하는 모든 날이 좋았다 그러나 어찌하여 토요일에 결방한다 말인가. 이게 무슨 일인지 알다가도 모르겠구나”라고 글을 남겨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