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비선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노란색만 보면 기겁한 최순실, 진보만 이야기하면 몸서리쳤던 최순실이 (지시했을) 가능성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대 입시부정 자행으로 정유라가 입학이 취소 됐는데, 부정입시를 주도한 교수는 아무도 없다는 것 아니냐. (블랙리스트 의혹도) 똑같다.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는데, 블랙리스트 누가 작성했는지 범인이 없다"며 "유령이 이걸 작성하진 않았을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과정에서 블랙리스트 범인을 못찾고, 누가 주도했는지 미스테리로 남은 상황에서 최순실을 넣으면 퍼즐이 맞춰질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순실이 대통령에게 지시를 했고,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장관, 김종 전 차관과 우상일 예술정책관의 라인이 작동됐을 것이라는 의심이 든다"며 "특히 우상일 예술정책관은 2015년 여름부터 있었다. 작성에는 크게 관여하지 않았겠지만, (블랙리스트를) 실현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전에 작성에 관여한 사람으로는 이전의 예술정책관일 가능성이 높다"며 "추가 상임위를 개최해 전현직 예술정책관을 불러오고, 조윤선 장관도 부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