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중소기업 오너 2세로 밝혀졌다.

11일 디스패치는 이태곤을 폭행한 A씨가 사료재를 수출하는 무역회사 오너의 아들로 이회사의 이사로 재직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태곤은 지난 7일 새벽 경기도 용인의 한 치킨 가게에서 악수 요청을 거부한 것이 발단이돼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주먹과 발로 얼굴을 수차례 폭행당한 이태곤은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주변 테이블에 술 마시던 두 남자가 이태곤이 계산을 마치자 따라가서 비아냥거리고 손가락질을 했다”면서 “이태곤이 ‘넌 내가 연예인이라고 우습게 보이니’라고 하니까 무방비 상태에서 때렸다”고 증언했다.

현재 이태곤 측은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한 반면 A씨 측은 쌍방폭행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A씨의 지인은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A씨가 이번 사건을 자랑처럼 떠들고 다닌다"면서 "변호사를 통해 쌍방으로 몰아갈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 A씨는 휴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무역 회사 관계자는 “A 이사가 지금 휴가 중이다. 언제 돌아오는지 모른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