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화대 전 경호부장 주영훈 페이스북.

고(故) 노무현 대통령에 경호부장이었던 주영훈씨가 박근혜 대통령측이 주장한 '재택정치'에 대해 독설을 내뱉었다.

 주영훈 전 경호부장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고(故)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주 전 경호부장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했다”며 “심야에 결제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들을 욕되게 하는 짓이고 역사를 왜곡하는 짓”이라며 전 대통령들도 재택정치를 했다는 박근혜 대통령측 주장을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 “그 당시 일했던 경호관들 보기 부끄럽지 않은가”라면서 “나쁜 대통령에 사악한 무리”라고 맹비난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