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자신의 행적을 밝히면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관저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자 전직 청와대 경호원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10일 청와대 경호부장 출신인 주영훈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대통령 측의 주장은 한마디로 헛소리”라고 일갈했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날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헌재에 낸 세월호 당일 대통령의 행적을 적은 답변서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노령과 질병으로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고, 노무현 대통령은 측근들과 맞담배를 피우며 관저에서 안방 정치를 했다”고 주장했다.


주 씨는 청와대의 24시간 재택근무 체체라는 주장에 대해 “두 전직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 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다”며 왜곡하지 말라고 했다.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그는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와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라며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제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기록이 있고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있다. 현 경호실에도 그 분들을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며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쏘아붙였다.

글을 쓴 주씨는 노무현 대통령과 봉하마을 사저 경호 총책임자인 경호부장으로 가장 근접한 거리에서 대통령을 보필했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