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됐던 배우 최창엽과 쇼핑호스트 류재영이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곽경평 판사)은 11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창엽과 류재영에게 각각 징역 10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4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를 이수할 것을 명령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강남 모처에서 필로폰을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피고인이 범죄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만큼 유죄로 인정된다"면서 "마약 범죄 자체는 자신을 망칠뿐 아니라 가정과 사회를 위기에 처하게 하므로, 중한 처벌을 하려 했으나 두 사람이 반성문을 통해 강하게 반성하고 있는 점, 과거 아무런 형사 처벌 전과가 없는 초범인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최창엽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최창엽 변호인은 "초범이고 상습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창엽은 변호사를 통해 반성문을 4차례 제출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최창엽은 2011년 KBS2 'TV소설-복희누나'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tvN '더 지니어스'에 출연한 바 있다. 2005년부터 CJ오쇼핑 쇼핑호스트로 활약한 류재영은 '4000억' 판매를 달성한 홈쇼핑계의 스타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