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씨가 공개한 두 사람이 주고 받은 편지(왼)와 사진

'남편이 여고생과 바람났다’는 사연이 커뮤니티와 SNS에서 확산된 가운데 사연 속 남편의 회사측이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 남성의 직업은 청소년 지도사였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8살 고딩 제자랑 바람난 남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결혼한 지 1년 정도 됐다”고 밝힌 A씨는 “남편이 청소년 사회복지사이며 그곳에서 동아리 활동으로 들어온 18살 학생과 바람이 났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남편의 바람으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정신과 상담을 받았지만, 남편과 함께 부부 상담을 받으며 좋아지길 기대하며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이와중에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닌데 남자가 그럴 수 있지”라고 말하는 시아버지는 A씨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어 “부부 상담을 통해 남편과 갈등을 해결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고 밝힌 A씨는 “하지만 그 여학생과 남편의 외도는 계속됐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여학생을 만나 타일러도 봤지만 끝내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에게 상실감을 느낀 글쓴이는 집에서 약을 먹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사진=A씨가 올린 장문의 글 캡처

A씨는 “다행히 가족과 경찰의 도움으로 생명을 지켜낼 수 있었다”면서 “그 여학생의 인생을 망칠 생각은 없지만 아직 20대인 내 인생을 생각하면 살아갈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A씨가 작성한 원본 글은 삭제 됐다. 하지만 이 글은 삽시간에 커뮤니티와 SNS에 확산되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A씨가 글을 올리고 3일 뒤인 지난 11일, 글쓴이의 남편의 직장으로 추정되는 회사 홈페이지에는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청소년과 학부모, 지역주민, 청소년 지도자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는 사과문이 올라왔다.


팝업창을 통해 올라온 사과문에는 “저희는 이번 상황을 파악하게 된 2017년 1월 8일부터 관련법과 절차에 따라 조취를 취했다”며 “이번 상황의 엄중함을 감안하며 원인을 제공한 해당 직원을 '해임'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또 해당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내부 관리 체계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직원들의 인성교육시스템을 점검하고 직원 내부 교육을 강화하여 다시는 이번과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너무 충격적인 글이라 자작 글이 아닐까 의심했는데 사실이라니 놀랍다”면서 “해임만으로 문제가 해결 되선 안 된다. 타 기관에서도 활동하지 못하도록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