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지난 2004년 김선일씨 피랍 당시 노 전 대통령이 관저에 머물렀다는 박근혜 대통령 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노무현 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관련 대통령 측의 대리인들이 날조에 가까운 허위사실로 노 전 대통령이 '관저정치'를 했다고 거짓에 입각해 비판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10일, 박 대통령 측 대리인들은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답변서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이 2004년 6월21일 발생한 김선일씨 피랍사건 당시 관저에서 집무를 봤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의원은 당시 청와대 법무비서관이었던 박범계 의원과 함께 이날 기회견에서 노무현재단에서 보관하고 있던 2004년 6월 21∼23일 3일간 노 전 대통령의 세부 일정이 담긴 자료를 공개했다.

사진=이해찬 의원실 제공

사진=이해찬 의원실 제공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사건당일 오전 6시59분 관저에서 전화로 최초 보고를 받은 후 관저에서 이수혁 외교부 차관보 등과 조찬을 겸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후 관저에서 나온 노 전 대통령은 오전 9시부터 본관 집현실에서 수석보좌관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해찬 의원은 “집현실 회의를 한 뒤 쭉 비상사태로 대응을 하는 과정이 자료에 나와있다.김선일씨가 돌아가신 그날에는 새벽 1시에도 전화로 보고받아 새벽부터 대책회의를 한 사실이 다 나온다”며 박근혜 대통령 측이 ‘관저에서 재택근무 하는 것이 전직 대통령들의 근무 관행이었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노 전 대통령은 김씨가 살해 된 이후 2004년 6월23일 오전 1시10분께 문용욱 제1부속실 국장으로부터 사실을 전달받았다. 그리고 오전 6시55분 관저에서 권진호 안보보좌관으로부터 관련 상황보고를 받은 뒤 대국민담화를 준비했다. 이후 노 대통령은 언론비서관과의 통화를 거쳐 이날 오전 9시30분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박범계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은 김선일씨의 비극적인 납치·사망사건에 아주 촘촘한 대응을 한 반면, 304명의 생명을 앗아간 엄중한 세월호 사건에서 박 대통령은 오후 5시가 넘어 구조본부에 가기 전까지 7시간 동안 관저에 머무르고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극명한 대비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