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는 이재명 시장이 11일 분당구 평생학습관에서 7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인사회를 갖고 시민들의 시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약 2시간 이어진 인사회에서는 ‘청년배당’ ‘무상교복’ ‘산후조리’ 등 이른반 ‘성남 3대 무상복지’를 비롯해 대선 출마 문제, 주차문제, 교통혼잡문제, 소음문제, 개발문제 등 다양한 주제가 쏟아져 나왔다.

 이 시장은 한 시민의 “성남시가 청년배당, 산후조리, 무상교복, 생리대지원등 복지사업을 하면서 부채가 2000억원이 넘어섰고, ‘잠재성 부채’가 6000억이 넘어선 걸로 안다”질의에 “부채가 2000억원이라는 건 사실이 아니다. ‘잠재성 부채’라는 건 새누리당 시의원들이 만들어 낸 말”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어 그는 “성남시의 지난 해 말 기준 채무 잔액은 968억원으로 예산대비 채무비율은 3.25%에 불과하다”며 “이는 2015년 기준 전국 평균 채무비율 13.42%의 1/4에 불과하고, 16.5%인 경기도 채무비율의 1/5에 불과한 수준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행자부가 매년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상황을 평가하는데 성남시 재정안정성은 최고등급”이라고 덧붙였다.

 성남시에서 청년들을 지원하는 ‘청년배당’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힌 시민의 질의에 대해서는 “청년배당은 논란이 많지만 감수하고 하는 일”이라며 “성남시 복지예산 가운데 노인 예산은 15%다. 하지만 청년 예산은 고자 2%정도”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여러분과 제가 살던 20대 청춘시절에는 가능성이 많았지만 지금의 청춘은 다르다”며 “서울에 있는 대학의 좋은 학과를 졸업해도 취업이 안 되고 취업을 해도 2/3가 비정규직이다. 미래가 없다. 청년들이 세대별로 보면 제일 어렵다”고 청년들이 처한 어려움과 지원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청년배당을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청년배당은 청년지원과 함께 골목상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당내 대선 경선을 하더라도 현직을 유지하고 할 것”이라며 “조기 대선을 하면 한 달 안에 시장직을 사퇴하지 않으면 후보등록이 불가능하다. 아마도 당에서 한 달 안에 경선을 끝낼 것이고 그렇게 하는 것이 혼란을 최소화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질문하지 못한 내용도 쪽지나 이메일을 통해 말씀하시면 똑같이 처리하겠다”면서 시민과의 대화를 마쳤다.

 이 시장의 새해 인사회는 총 4회 열린다. 첫날인 이날에는 분당구 평생학습관과 수정구 양지동 을지대학교 뉴밀레니엄센터에서, 그리고  12일에는 중원구 성남동 성남실내체육관과 분당구 분당동 분당대진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