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서 국민연금관리공단의 찬성표를 받는 대가로 최순실 씨와 그의 딸 정유라씨, 미르·K스포츠재단 등에 수백억원을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순실 일가 지원 의혹과 관련해 뇌물공여 등 혐의 피의자로 12일 특검 포토라인에 섰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 대치동 박영수특검팀에 나와 소환조사를 받고있다. 취재진과 관계자 수십명이 이 부회장의 출두를 지켜봤다. 이 부회장은 특검 조사에 앞서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삼성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에 도움을 받고자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인 최순실 일가를 지원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정유라 등에 200억원대 지원한 것이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이었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국민연금의 지지를 이끌어낸 결정적 계기라는 것이다.

뉴시스

삼성은 합병안이 통과 된 직후인 2015년 8월 최씨의 독일 법인 코레스포츠와 정유라 지원을 위한 220억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고 35억원가량을 송금했다. 최씨와 조카 장시호씨가 설림한 스포츠 영재센터에도 16억원을 후원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상당한 혐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조사 과정에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삼성은 박 대통령의 압박에 못이겨 어쩔수 없이 지원했다는 입장이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