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뉴시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23만 달러 수수 의혹 및 동생·조카의 뇌물죄 기소에 대해 "그 이외에도 제가 알고 있는 것도 몇 가지 있다"고 추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어떻게 됐든 반 전 총장으로선 본인이 솔직하게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는다면 검찰 조사를 받아보는, 그래서 사실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반 전 총장과의 이른바 '뉴DJP연합' 가능성에 대해 "제가 분명하게 말씀드리는데, 2년 반 전부터 반 전 총장이 직접 한 게 아니고 반 전 총장 측 인사들이 저를 많이 접촉한 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반 전 총장 측은) '새누리당으로 갈 생각은 없다'(라면서) 2년 반 전에는 민주당 문을 두드렸다. 그러면서 저와의 협력 관계를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그런 것을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다, 어떻게 됐든 당시는 우리로선 민주당의 후보를 키우는 것이 할 일이지, 반 전 총장은 대통령에 나오는 것도 반 , 안 나오는 것도 반, 여당으로 가는 것도 반, 야당으로 오는 것도 반, 모든 것이 반반이라 반 총장 아니냐' 이렇게 얘기했다"고 부연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또 "약 두 달 전에 굉장히 신뢰하는 분이 만나자고 해서 만났더니 반 전 총장이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후에 '새누리당으로는 가지 않겠다. 민주당으로도 가지 않겠다, 문재인이 완전히 대통령 후보니까'(라는 뜻을 전했다)"라며 "국민의당에 관심이 있다고 하면서 '뉴DJP 연합을 통해 연대를 해보자고 깜짝 놀랄 소리를 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