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6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참석해 "청년과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에 대해 "이제 반 전 총장 결심이 필요한 때"라고 확실한 정치 행보를 밝힐 것을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특강'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이) 우선 정치를 하겠다는 결심을 아직 안 하신 걸로 안다. 그리고 만약 정치를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하실 건지, 또 누구와 하실 건지 말씀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반 전 총장을 당내로 끌어들여 함께 경선을 치르자는 당내 일부 주장에 대해 "우선 본인께서 정치를 한다고 밝혀야 그 다음에 여러 고려를 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경선을 논하려면) 반 전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고 밝혀야 하고, 정치를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 것인지 또 어떤 사람과 함께 할지를 밝혀야 모든 것들을 판단할 수 있다"며 "지금으로선 어느 것 하나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특히 "(반 전 총장은) 재벌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그 이야기도 한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