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제5회의장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마지막 전체회의를 마친 김성태 위원장이 위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가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하는 것으로 활동을 종료했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위증 혐의로 이 부회장을 고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또 '국조특위 (중간) 활동결과보고서 채택의 건'도 의결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전날 국조특위에 이 부회장을 위증혐의로 고발할 것을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이 '비선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게 자금을 지원한 데 대해 대가성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시 "저희한테 문화·스포츠를 포함해 사회 각 분야에서 많은 지원 요청이 있지만 단 한 번도 무엇을 바란다든지, 반대 급부를 요구하며 출연했다든지 지원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최순실을 알고 있었냐는 국조특위 위원의 질문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며, 2016년 2월 언저리쯤 알았던 것 같다"고 모호한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특검 수사 과정에서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부회장이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받고, 삼성그룹 임직원에게 요구해 삼성그룹 계열사가 대통령이 지정한 곳에 뇌물을 공여했음에도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다"며 "이같은 허위 진술에 대한 단서가 발견됐다고 고발 요청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한편 국조특위는 지난 9일 활동 기간 연장을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 소집을 요구한 바 있지만, 이에 여야 지도부가 소극적인 반응을 나타내면서 이날 전체회의는 사실상 마지막 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일 예정된 본회의는 이미 국조특위 활동이 종료된 이후라는 점에서 추가 본회의를 소집하려면 여야4당이 늦어도 13일 전에 이를 합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성태 위원장은 회의를 마무리 하며 "국조특위는 7차례 청문회, 기관보고, 구치소 현장조사를 했다. 질과 양의 두 측면에서 어느 국정조사보다 양질의 활동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럼에도 최순실 없는 청문회가 돼 진실규명의 제도적 한계가 있었음을 실감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