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캡처

2012년 12월 열린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국정농단의 주역인 최순실이 당시 후보였던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내용과 전략을 구체적으로 코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씨는 박 대통령의 저격수인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의 공세에 ‘동문서답’으로 막아낸다는 전력을 세우고 구체적인 발언까지 정해줬다. 박 대통령은 최씨가 코치한 그대로 토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JTBC는 지난 13일 국정개입 사건의 핵심 물증인 정호성 전 비서관의 녹취파일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최씨가 “이정희는 국회의원 몇 년 했냐?” “그 부분 물어볼 거라고. 걔가 이정희가”라고 말한다.


최씨는 또 박 후보에게 “이정희가 완전 동문서답으로 자기 세일만 한 거잖아. 동문서답으로 대표님도 그렇게...”라고 말한다. 이에 박 대통령은 “동문서답으로. 그러니까 어젠다만 맞으면 하면 돼요. 거기서 한 마디만 걸치면 되거든요. ‘말 잘 들었다. 노동정책에 대해서’ 이렇게 하면서 그 노동 정... ‘노동문제 관심 많은데’ 하면서 내 노동 얘기하면 되고요.”라고 말한다.

2차 토론회에서 이정희 전 대표가 학교 비정규직 문제를 꺼내자 박 대통령은 자신의 노동 공약인 ‘사내하도급법’에 관해 설명하며 자신의 공약만 어필했다.



최씨는 또 박 대통령에게 이정희 전 대표에게 대선후보에게 지원되는 국고보조금 27억원을 받고도 대선 완주 계획이 없음을 지적하라고 코치했다.

토론회에서 박 대통령은 최씨의 코치대로 “대선 끝까지 완주할 계획도 없으면서 대선후보들에게 지급되는 국고보조금 27억원을 받은 건 ‘먹튀’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에 이정희 전 대표는 웃으며 “이것만 기억하면 된다.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한 것이다. 나는 박 후보를 반드시 떨어뜨릴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의 동문서답은 계속됐다. 이정희 전 대표가 전두환 정권에게 6억원을 받았다고 시인한 부분과 관련해 비자금 아니냐고 지적하며 세금을 냈냐고 추궁하자 박 대통령은 “지난번에 답을 했다” “같은 질문을 반복한다”며 답을 피했다.

그러나 이정희 전 대표는 새로운 질문이라고 주장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때 박 대통령은 느닷없이 “코앞에 닥친 일부터 해결하고 답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대선 끝까지 완주할 계획은 없지 않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처럼 박 대통령의 대선토론에는 최씨가 지시한 내용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심지어 정리되지 않은 듯 횡설수설하는 최씨의 발언 스타일까지 고대로 재현됐다. 27억원 국고지원금을 지적하라는 대목에서 최씨는 “이정희는, 그러니까 당신이 지금 끝까지 완주할 의사가 있는 거냐, 이런 얘기들이 들리는데. 그렇게 되면 그게. 그게 경제 문제가 있어서 27억이라고 그러면 굉장한 그. 그.” 라고 말한다.

온라인에선 TV토론회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은 이정희 전 대표가 박 대통령과 토론한 것이 아니라 최순실과 토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녹취록을 보니 최순실의 화법이 박 대통령의 화법”이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설현, AOA 민낯 순위 꼴찌 기록…"민낯이 까매서.."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아들 정액으로 실험" 드들강 사건 푼 노교수의 열정
▶그것이 알고싶다 김기춘, 50년 조작사 조명… "그는 머리였다"
▶특검, '정유라 입학 특혜' 김경숙 전 이대 학장 구속영장
▶에비앙 먼저 집어든 반기문 영상, 논란인가 아닌가
▶'방명록도 보고 써야하나' 반기문 현충원 쪽지 영상
▶'설현 수입 1/n 배분, 사실 아니다' 해명한 초아(영상)
▶최순실과 토론한 이정희?…대선후보 TV토론회 영상 재조명
▶'고영태는 스스로 잠적했다'는 손혜원 의원 페북 글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