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귀국해 가진 공식일정에서 미리 적어온 쪽지를 옆에 두고 방명록을 남기는 장면을 두고 네티즌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반기문 전 총장은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작성했다. 아래와 같이 유난히 긴 내용으로 방명록을 쓴 것도 언론에 소개됐다. 
 
'조국과 민족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장병께 깊이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지난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세계평화와 인권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한 후 귀국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위해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굽어살피소서!
2017.1.13
제8대 유엔사무총장
반기문'

또 하나 관심을 끌었던 점은 쪽지를 옆에다 두고 방명록을 작성한 것이다. 컴퓨터로 작성한 쪽지에는 손글씨로 수정한 것도 보였다.


반기문 전 총장은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를 받으며 방명록을 써 내려 갔다.
사진=서영희 기자

그리고 마지막 두 문장을 남기고, 방명록 위에 놓았던 쪽지를 치웠다. 이 장면은 여러 방송 카메라에 잡혔다. 영상보러가기.



소셜미디어와 커뮤니티에는 이 장면을 두고 여러 말이 오갔다. "방명록마저 미리 적힌 쪽지를 커닝하듯 보면서 써야 하는 거냐"며 실망감을 드러내는 반응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정확한 문장을 위해 미리 준비한 것이 무슨 문제냐"는 반박도 있었다.
사진=서영희 기자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