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씨가 16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5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씨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최씨는 16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재 심리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5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국회 측 질문의 대부분을 “기억이 나지 않는다”거나 “개인적인 사생활이어서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의 주장과 진술에 대해서는 “모든 것은 고씨가 계획적으로 꾸민 일로, 신빙성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출입한 적이 있느냐”는 국회 측 대리인단의 질문에 최씨는 “출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지만 출입 횟수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출입 사유에 대해서는 “사생활이어서 말하기 곤란하다”고 답변을 피했다.

 서울 강남 의상실 CCTV 화면에서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닦아 건넨 휴대전화로 누구와 통화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잘 모르겠다”고 했다.

 “고씨의 진술에서 의상실 보증금 2000만원과 월세 150만원을 증인(최순실)이 냈다는데 사실인가”라는 국회 측 대리인단의 질문에는 “고씨의 진술은 신빙성이 없기 때문에 여기서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했다.

 최씨는 “박 대통령으로부터 의상비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네”라며 인정했다. 하지만 얼마나 자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말하기 곤란하다”고 함구했다.

▶설현, AOA 민낯 순위 꼴찌 기록…"민낯이 까매서.." [꿀잼포토]
▶'성추행 몰카' 찍힌 칠레외교관에 대한 교민 반응 [꿀잼 영상]
▶"아들 정액으로 실험" 드들강 사건 푼 노교수의 열정
▶그것이 알고싶다 김기춘, 50년 조작사 조명… "그는 머리였다"
▶특검, '정유라 입학 특혜' 김경숙 전 이대 학장 구속영장
▶에비앙 먼저 집어든 반기문 영상, 논란인가 아닌가
▶'방명록도 보고 써야하나' 반기문 현충원 쪽지 영상
▶'설현 수입 1/n 배분, 사실 아니다' 해명한 초아(영상)
▶최순실과 토론한 이정희?…대선후보 TV토론회 영상 재조명
▶'고영태는 스스로 잠적했다'는 손혜원 의원 페북 글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