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간증에 도농격차…’ 2016년 중국교회 10대뉴스

2016년 중국 교회는 논쟁의 해였다. ‘기독교의 중국화’ 토론을 필두로 교리·신학과 거짓 간증, 도·농간 교회·목회자들의 격차 문제를 두고 격론이 오갔다. 중국의 기독교 교세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이 같은 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기독교의 중국화’ 토론 확산
인터넷기독교매체인 차이나크리스천데일리가 최근 발표한 ‘2016 중국교회 10대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언론에 오르내린 교계의 최대이슈는 기독교의 중국화였다. 중국정부가 기독교를 관리·통제를 주도한다는 의미의 용어다. 2012년 3월 처음 등장했는데,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는 기독교와 현지 지하교회에 대한 대처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기독교의 중국화 논의는 중국정부가 베이징대 종교문화연구소, 중국사회과학원 등 학술 단체들과 함께 한 회의 등에서 이뤄졌는데, 2015~2016년 관련 세미나와 토론회가 언론을 통해 확산됐다.

중국 선교 전문가들은 “기독교의 중국화는 학문적 토론과 서적 출판, 예배당 건축양식 등 다양한 방식으로 중국 정부에 순응하는 기독교를 만들려는 전략으로 볼 수 있다”며 “기독교 교세가 갈수록 확산되면서 교묘한 종교 탄압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한다.

2014년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중국정부가 승인한 교회의 등록 개신교인만 공식적으로 4000만 명이 넘는다고 발표했다. 미국 퍼듀대 보고서 등에 따르면 중국 기독교(가톨릭도 포함) 인구는 1950~2010년 사이 연평균 7% 증가했다. 이 추세대로라면 2030년쯤엔 미국을 제치고 중국이 세계 최대 기독교 국가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도·농 교회 격차 문제 대두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도·농 교회 격차가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다. 도시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도시 교회가 부쩍 늘어난 것. 반면 농촌과 농촌교회는 공동화 현상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학생이나 목회자들 또한 농촌지역 사역을 꺼리면서 교회 지도자 부족 현상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반면 급속도로 이뤄지는 중국의 도시화 현상에 대한 기독교 역할 논의도 이슈였다. 과학기술의 발전과 환경 파괴, 전통적 가치가 붕괴되는 상황 속에서 기독교는 중국사회에 어떤 대안과 해법을 제시할 수 있느냐가 주된 관심사였다. 또 규모가 커지는 중국교회의 세계선교 과제에 대한 논의도 지난해 주요 뉴스로 다뤄졌다.

거짓 간증·교리 논쟁도
‘원자바오 전 총리를 복음화했다’는 거짓 간증도 큰 논란이 됐다. 한 중국인 목회자가 2008년 쓰촨성 지진 발생 당시 원자바오 총리에게 복음 설교를 했다는 간증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또 ‘믿음은 교리와 일치해야 한다’는 개혁파 전통의 신자들과 ‘예수의 사랑 전파가 중요하다’는 복음주의적 신자들 간의 신학적 논쟁도 뜨거웠다.

이밖에 중국의 대표적인 SNS인 ‘위챗’으로 종교단체에 대한 기부행위를 금지한 소식과 종교 재산 등 9개 부문에 걸쳐 개정되는 종교법안의 중국 국무원 상정 뉴스도 관심을 끌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선전과 선양 등에서 29개 교회가 창립됐지만 기독교와 현지 지역 문화 사이에 발생한 갈등도 논란거리였다.

박재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