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이 묘연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오는 25일 헌법재판소 증인 출석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채택된 더블루K 고영태 전 이사와 류상영 전 부장의 소재를 찾아달라고 경찰에 요청한 가운데 고씨가 취재진을 만나 입을 열었다.

MBC ‘뉴스데스크’는 19일,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고씨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등장한 고씨는 취재진을 만나 “신변이 걱정돼 최대한 숨어지냈다”면서 "목숨을 내놓고(제보)했고, 최대한 어디에 있는지 모르게 숨어야 되고, 언제 어떤 일을 당할지(몰라서 행방을 감췄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씨는 오는 25일 헌법재판소 증인 출석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5일에 (헌재증인출석을)준비하고 있으니까 25일에 안 (나)가면 또 뒤로 밀릴 텐데 입장 발표를 하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논란이 되는 JTBC의 태블릿PC에 대해 검찰은 고씨가 자신의 책상에 넣어 둔 것으로 의심하고 있지만 고 씨는 자신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고씨는 “입수과정은 내가 뭔지 모른다. (해고돼서)회사 (더블루케이)를 안 나가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거기에서 태블릿PC가 나왔다”고 해명했다. 고씨는 또한 “현재 법률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있지는 않는다”면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과 향후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고씨는 지난 1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6차 변론에서 열릴 증인 심문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불출석하며 돌연 모습을 감췄다. 또한 “지인에게 살려달라는 요청을 한 뒤 전화가 끊겼다”는 소식까지 전해지자 온라인에서는 고씨의 신변안전을 우려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한편 헌재는 지난 17일 대심판정에서 열린 6회 변론기일에서 더블루K 전직 이사 고씨와 부장 류상영씨의 증인신문을 25일 오후 2시로 연기했다.


▶몇 달동안 말이 어눌했던 안희정…스스로 밝힌 이유는?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구하라 절친 설리 따라하기? 팬들 "하라둥절"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못간다”던 김기춘, 수갑 차고 특검 출석
▶조윤선 장관 ‘같은 정장 다른 느낌’ 하룻밤 사이 초췌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