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날씨]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둔 21일 토요일,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립니다. 또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낮부터 눈이 오기 시작해 일요일인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최강 한파에 눈까지 오는 주말, 외출이나 나들이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그래도 굳이 야외활동을 해야 한다면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합니다.

기상청이 오전 4시 발표한 기상정보에 따르면 오늘은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낮부터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져 서울‧경기도와 충남북부는 오후 한때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고, 밤부터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도, 경상내륙에도 눈이 오겠습니다.

또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구름대의 영향으로 그 밖의 충청도에는 낮 동안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 낮부터 주일인 내일 오전까지 예상되는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5~20㎝,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 산지, 북한 등은 1~5㎝,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 영서 중북부, 제주도, 서해5도는 1㎝내외 입니다.


기온도 뚝 떨어져 영하 10도를 육박하고 있습니다. 오전 4시30분 현재 기온은 서울이 영하 9.1도, 강원도 춘천이 영하 10.2도, 대전이 영하 7.1도, 부산이 영하 2.8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낮에도 기온이 오르지 못하고 종일 춥겠습니다. 서울이 영하 1도, 춘천이 0도, 대구가 4도, 부산이 6도, 제주가 5도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찬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적게는 2~3도, 많게는 4~5도 가량 낮아집니다.


미세먼지 걱정은 없습니다. 대기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됐습니다. 다만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는 대기 정체로 오전까지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일요일인 내일은 전국적으로 눈이 오다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주의사항◆ 
나들이하기 좋아요. ★☆☆☆☆ 
외출 시 준비물 : 털모자, 목도리, 장갑, 털부츠까지 완전무장하세요. 

◇국내 최초 모바일 전용 날씨 정보 콘텐츠 [친절한 쿡캐스터]는 매일 아침 국민일보 독자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커밍 쑤운~~~!!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