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판적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지원 배제 등 이른바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장관직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문체부는 21일 조 장관이 사퇴 의사를 표함에 따라 송수근 제1차관이 직무를 대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4시쯤 직권남용과 위증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현직 장관으로서 구속된 사상 첫 사례가 됐다. 조 장관은 구속영장이 발부되기 전까지는 혐의를 부인하는 차원에서 장관직을 유지했다.

조 장관은 2014년 6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임하면서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전달에 관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과정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알지 못한다고 진술하는 등 위증혐의도 받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 장관을 오후 2시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로 소환, 블랙리스트 작성에 어디까지 개입했는지 추궁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당일에 피의자를 곧장 소환하는 것은 강도 높은 수사 방식이라는 시각이 크다. 특검은 조 장관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는지, 얼마나 깊이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