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의 근황이 온라인서 화제다.

구하라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와 같이 찍은 셀카를 "하라진리"라는 글과 함께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연예계 소문난 절친인 구하라와 설리는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흑백으로 담겨 있다.

지난해 1월 '카라'를 탈퇴후 최근들어 별다른 활동 없이 SNS만으로 팬들과 소통해 오고 있는 구하라는 혼자 찍은 사진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구하라는 속이 훤히 비치는 검은색 망사 스커트를 입고 있는 모습과 흰색 레이스 원피스에 망사 스타킹을 신고 바닥에 누운 포즈로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구하라의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절친 설리를 따라하려는것 같다" 면서 "갑자기 구하라가 왜 이러는 건지 모르겠다"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속옷을 입지 않은 사진을 올리거나 로리타 콘셉트를 연상시키는 사진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몇 달동안 말이 어눌했던 안희정…스스로 밝힌 이유는?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구하라 절친 설리 따라하기? 팬들 "하라둥절"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못간다”던 김기춘, 수갑 차고 특검 출석
▶조윤선 장관 ‘같은 정장 다른 느낌’ 하룻밤 사이 초췌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