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과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내연관계였다는 주장이 둘의 측근으로 알려진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증언을 통해 나왔다.

차은택 전 단장은 23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탄핵심판 8차 변론에서 둘의 관계를 묻는 대통령 대리인단의 질문에 과거 고영태 전 이사를 만났던 일을 떠올리며 '둘을 그런 관계로 추측했다'고 수차례 진술했다.

그는 먼저 최순실과 고영태 전 이사가 싸우고 헤어지는 모습을 목격했고 20세 나이 차에도 불구하고 다정한 모습을 봤다며 둘이 내연 관계임을 느꼈다고 했다. 최순실은 1956년생, 고영태는 1976년생이다. 

차은택 전 단장은 "2014년 7,8월에 고영태 이사에게 이른 아침 만나자고해 약속 장소인 청담동의 한 레스토랑에 가니 고영태가 최순실과 함께 아침식사 딱 붙어서 하는 모습 보고 연인사이라는 의심하게됐다고 진술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그때 분위기가 제가 받아들일땐 정상적이진 않았다"고 답했다. 

"일반적 상황이 아니었다"면서도 "제가 느낀 감정 말씀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논란의 중심 최순실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가 지난해 10월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빠져나오고 있다.사진=뉴시스


그는 또 같은해 어느날 최순실이 고영태 집을 방문해 그곳에서 자고 있던 젊은 여성과 말다툼을 한 일을 언급하며 '바람 피우다 들켜서 헤어지는 전형적인 모습이라서 내연관계를 확신했냐'는 질문에도 "그렇게 생각했다"고 대답했다.

차은택 전 단장은 "고영태가 힘들다고 죽고싶다고 말했던 게 돈때문에 최순실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것을 토로하는 것으로 느꼈냐"는 질문에는 "고영태 전 이사가 힘들다고 죽고싶다고 햇던게 최순실과 그런 관계였었나 보다 생각했다"고 답했다.

최순실은 반말을, 고영태 전 이사는 존댓말을 서로에게 했다고 증언한 차은택 전 단장은 "(고영태 전 이사가)가끔 화가 났을때 나이 많은 최순실에게 이래도 되나 할 정도로 심하게 얘기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장시호 김종 최서원(최순실) 1차 공판에 나온 최순실 모습. 사진=뉴시스


"고영태가 화를 참지 못하고 '돌대가리를 뭐하러 무겁게 달고 다니냐'고 욕한 적도 있다고 진술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민망할 정도였다"고 답했다.



▶몇 달동안 말이 어눌했던 안희정… 밝힌 이유는?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구하라 절친 설리 따라하기? 팬들 "하라둥절"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못간다”던 김기춘, 수갑 차고 특검 출석
▶조윤선 ‘같은 정장 다른 느낌’ 하룻밤 사이 초췌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