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 당시 경찰이 살수한 물대포를 맞고 의식불며에 빠져있던 농민 백남기(70)씨가 사고 317만에 사망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패러디 누드화로 여론의 역풍을 맞고 있다. 박 대통령 지지단체 회원들과 극우 커뮤니티사이트 네티즌들은 표 의원과 그의 아내를 누드화에 합성한 2차 패러디로 공격했다.

 표 의원을 향한 비난 여론이 형성된 인터넷 커뮤니티사이트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와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다. 일베의 한 회원은 24일 표 의원과 그의 아내 얼굴을 누드화에 합성한 패러디 그림을 올리고 “표 의원의 동네에 벽보로 붙이겠다”고 적었다. 박사모 카페에서도 비슷한 그림이 올라왔다.

 박사모와 일베 회원들이 합성한 그림은 지난 20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진행 중인 전시회 ‘곧, BYE! 展(곧바이전)’의 출품작 ‘더러운 잠’을 재구성한 것이다.

 ‘더러운 잠’은 프랑스 유명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속 여성을 변형해 박 대통령의 나체를 묘사했다. 여기에 주사기 다발을 든 비선실세 최순실씨,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 침몰 여객선 세월호를 모두 그림에 담았다. 일각에서는 “표현의 자유”라는 의견도 나왔지만 “성희롱과 인격모독”이라는 비판에 부딪혀 논쟁을 불렀다.

 박사모와 일베 회원들은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와 함께 이 전시회를 개최한 표 의원을 표적으로 삼았다. 이로 인해 표 의원 아내의 얼굴 사진이 2차 패러디에 사용됐다. 표 의원 역시 이 패러디 그림에 들어갔다.

 표 의원 부부만 표적이 된 것은 아니다. 일베 회원들은 표 의원의 딸 사진을 사이트 게시판 올려 인신공격을 가했다. 일부 회원들 사이에서 “과하다” “도를 넘었다” 지적도 나왔지만 대부분의 회원들은 공격의 수위를 높이며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정치권에서도 표 의원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표 의원이) 최근 노인 폄하에 이어 대통령 소재로 한 여성 비하까지 연타석 홈런을 치고 있다. 이건 성폭력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문재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그림이 국회에 전시된 것은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런 일”이라며 “작품은 예술가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다.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적었다.


▶박근혜의 ‘나쁜 사람’…김종 “정유라 저격한 안민석”
▶20살차 고영태-최순실 관계, 정상 아니었다
▶'이제야 갚습니다' 휴가나온 군인 태워준 아저씨
▶죽음의 공포에 시달리는 노승일 근황
▶“이쁜 여동생 같은 장관이…” 김경진 발언 갑론을박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