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의 주진우 기자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수사하지 않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저격한 글을 남겨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 기자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과 특검의 관심에서 우병우가 사라졌다”며 “우병우의 부하들이 특히 노승권 차장검사가 우병우 국정농단 수사를 거의 하지 못했다. 안했다. 그래서 특검의 갈 길이 더 멀다고 한다”고 밝혔다.

주 기자는 이어 “우병우는 살아있다. 우병우 라인이 청와대와 검찰과 국정원에 그대로 포진하고 있다”며 “그들은 진실을 덮기 위해 무엇이든 할 거다. 반격할 것이다. 자신들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들의 죄를 덮기 위해”라고 비판했다.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우 전 수석과 서울대 법대 동기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수사가 끝나면 우 전 수석에 대한 수사를 집중한다는 계획을 밝혔었다.


▶강일원 재판관, 朴 변호인단에 "아는게 뭔지 물어봐"
▶[단독] 삼성 이건희 회장 애완견, 복제돼 다시 출생
▶태릉선수촌 없애려던 최순실, 고영태와 싸워서 '물거품'
▶표창원, 박근혜 누드화 십자포화… 아내 패러디 등장
▶“요다노 벤추라, 사고 목격자 폭행으로 사망” 사인 논란
▶사촌오빠가 증언한 40년 전 '박근혜와 최순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