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를 앞두고 ‘뜬금 인터뷰’를 가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단 한번도 언론사와 단독 인터뷰를 하지 않았던 박 대통령이 인터넷 방송에 등장하자 네티즌들은 “상황이 불리해지니 입맛에 맞는 언론사를 골랐다”며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박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만나 약 1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인터뷰 영상은 정 주필이 운영하는 인터넷 방송 ‘정규재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박 대통령이 언론의 단독 인터뷰에 응한 건 취임 후 처음이다. 정 주필은 2012년부터 인터넷 방송 ‘정규재TV’를 운영하며 극우적인 견해를 펴왔다. 정 주필은 이날 인터뷰 예고 영상에서 “헌재 변호인단에서 대통령께 ‘정규재TV’에 나가보는 게 어떻겠냐고 얘기 한 것 같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오래전부터 (탄핵을) 누군가가 기획하고 관리해온 것 같다”며 음모론을 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촛불집회를 ‘광우병 시위’에 비유했고, 보수 단체의 태극기 집회는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라고 평가했다.

인터넷 방송, 그것도 녹화로 진행된 해명 인터뷰는 네티즌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SNS에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하게 해주는 인터뷰, 누가 궁금해 하나” “인터넷 방송이 아니라 검찰 조사에 나와서 이야기해야지”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모른다” 등의 비난이 폭주했다. “대통령으로 위신이 있다면 3사 공중파에 생방송으로 사과를 하고 진실을 말하라” “그렇게 당당하면 JTBC에 나와서 질문을 받아라” 등의 일갈이 가득했다.

이날 인터뷰는 설 연휴를 앞두고 보수층 지지 결집을 위한 목적이 강하다. 특검 수사와 헌재 탄핵심판 등 전반적 상황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느낀 것으로 보인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이날 오전 “3월13일까지 탄핵심판 결정이 선고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헌재의 공정성에 의문을 표하며 크게 반발했다. 같은날 최순실씨는 박영수 특별검사 사무실로 강제소환되면서 “억울하다”고 고성을 질렀다.


▶"억울하다"는 최순실에 “염병하네” 응수한 특검 청소 아줌마 (영상)
▶“촛불집회 나올 생각 있나” 질문에 박 대통령 반응
▶“당당하면 JTBC 나가라” 박 대통령 인터뷰 ‘비난 폭주’
▶노무현 조롱 연극 '환생경제'와 '더러운 잠', 13년 흘렀지만…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 피켓 든 새누리당
▶[단독] 이건희 회장 애완견 ‘벤지’ 복제돼 다시 출생
▶표창원, 박근혜 누드화 십자포화… 아내 패러디 등장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