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탈북 주민 돕는 선교사 등 한국인 60여명 추방

교계 "사드 배치에 대한 압박 차원일 것"

중국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들어가는 중국측 국경검문소. 국민일보DB

중국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 거주하던 선교사 등 한국인 60여명이 한꺼번에 중국 당국으로부터 지난달 추방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교계와 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 연변에 살던 한국인 60여 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지난달 중순 출국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과 통합 소속 선교사들로 알려진 이들은 탈북 주민들이 인신매매에 당하지 않도록 안가 등에서 보호하는 일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이들이 종교법상 금지된 선교활동을 했기 때문"이라고 추방 이유를 설명했다.

체포됐다 풀려난 김모 선교사는 "중국이 겉으로는 불법적인 선교활동 단속이지만 계좌 추적이 이뤄졌고, 탈북 주민을 도왔는지 조사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창춘과 심양 등에서 활동해온 다른 선교사들도 일시 귀국하거나 관련자료를 폐기하는 등 단속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교 전문가들은 이번처럼 이례적으로 대대적인 검거작전을 벌인 것은 한국의 사드배치에 대한 압박 차원일 것이라는 분석을 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