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도 모르게 분노를 느껴서 외쳤다.”

지난 25일 특검에 출석하면서 고성을 지르는 최순실씨를 향해 “염병하네!”라는 발언으로 국민들의 막힌 속을 뚫어준 청소부 아줌마의 대답이다.

이날 최씨는 특검 앞 사무실에 도착하자 자심한 듯 취재진을 향해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 아닙니다"라고 외치며 “(특검이)박근혜 대통령과 경제공동체임을 밝히라고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 억울하다. 우리 아기들, 어린 손자까지 멸망시키겠다고 그러고”라고 고성을 지르며 취재진에게 자신의 심경을 쏟아냈다.



이때 주변에서 지켜보던 60대 청소 아줌마가 최씨 뒤통수를 향해 “염병하네”라고 3번이나 받아치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청소부 아줌마의 발언에 네티즌 사이에서는 “민심을 대변한 발언이었다”고 공감하며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서도 '청소 아줌마'는 상위권에 등극했다.



‘최순실 청소아줌마’로 불리는 이 여성은 미화원 임모(65)씨로 밝혀졌다. 임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대체 어떻게 생긴 사람이 나라를 이렇게 시끄럽게 만드는지 궁금해서, 함께 일하는 언니랑 일부러 시간을 내 구경을 갔다”면서 “사람이 죄를 지었으면 고개를 숙이던가 국민한테 죄송하다든지 이런 말이 있어야 하는데 최순실이 차에서 내리면서부터 소리를 지르고 내려오니 어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구수한 욕설'을 하게 된 이유를 묻자 임씨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도 모르게 분노를 느껴서 외쳤다”며 “그 단어는 평소 화가 날 때 습관처럼 하는 말인데 지금 다시 말하려니까 민망하다”며 웃었다.

이어 임씨는 “사실 옆에 있던 언니가 나보다 먼저 최순실한테 ‘뭘 잘했다고 그러느냐’고 소리쳐서 따라 한 것”이라며 “인터넷에서 내가 유명해졌다던데”라며 함께 동행했던 언니에게 미안해 하기도 했다. 

청소아줌마의 속 시원한 호통에 많은 네티즌들이 시원하게 잘 내뱉으셨어요” “국민 사이다 등극”라며 속이 다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억울하다"는 최순실에 “염병하네” 응수한 특검 청소 아줌마
▶“촛불집회 나올 생각 있나” 질문에 박 대통령 반응
▶“당당하면 JTBC 나가라” 박 대통령 인터뷰 ‘비난 폭주’
▶노무현 조롱 연극 '환생경제'와 '더러운 잠', 13년 흘렀지만…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 피켓 든 새누리당
▶[단독] 이건희 회장 애완견 ‘벤지’ 복제돼 다시 출생
▶표창원, 박근혜 누드화 십자포화… 아내 패러디 등장
▶점점 초췌…조윤선, 닷새 사이의 모습 변화
▶"목숨 내놓고 제보" 주차장에 모습 드러낸 고영태
▶'정유라 과제 대신 해준 이대교수' 기막힌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