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재정 지원 제한…낙태 반대자 ‘환영’

MBC 방송화면 유튜브 캡처

트럼프 대통령이 공약대로 지난 월요일 중요한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단체 TVNEXT는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TPP 탈퇴 등과 함께 시민단체의 낙태 관련 연방재정 수급을 일부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Mexico City Policy 복원에 서명했다. 미국 정부는 대외원조법에 따라 매년 4억달러 이상의 납세자 자금을 해외 의료 단체와 인도주의적 도움을 주는 단체에 주고 있다. Mexico City Policy는 이 자금을 받는 단체 중에서 낙태를 실행하거나 낙태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거나 강제 피임 수술하는 해외 단체에는 금지한다.

1월 22일은 낙태와 관련 임산부 보호와 여성의 선택 권리를 인정한 1973년의 역사적인 연방대법원 '로우 vs 웨이드' 판결이 나온 지 44주년 기념일이었다. 당시 여성의 선택 권리를 주장한 여성 제인 로우는 댈러스 검사 헨리 웨이드와 맞선 재판에서 승리를 거뒀었다.
이 판결로 낙태가 합법화되고 지금까지 6000만 명의 태아를 죽였다. 

미국 대법원 판사 대다수가 생명 존엄성 지지자가 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생명을 존엄하는 미국인들은 우선 낙태를 찬성하는 대기업에 주는 정부 자금을 미국 국회가 끊어주기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함으로써 해외 낙태 단체에 주는 미국 납세자 자금을 막게 돼 낙태를 반대하는 많은 미국인들의 지지를 받았다.

▶첫사랑과 재회한 남자, 사랑하는 가정의 멍에를 메다
▶탤런트 정애리 권사 통큰 기부, “매월 1000만원 후원”
▶살아있는 나무로 지은 교회, 하나님 보시기에 어땠을까요
▶가정폭력에 무너진 꿈…“한 손으로도 충분합니다”
▶한동대 교수 임용된 이지선씨 “모든 것은 하나님의 예비하심”
▶중국의 석학 임어당이 기독교인이 된 이유
▶2.5㎝로 태어나 초등학생 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소녀’
▶비와이 “20배로 늘어난 수익, 주님과 9대 1로 나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