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새누리당 정진석 전 원내대표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원색적인 용어를 사용하며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 대행의 대선 출마에 대해 “말도 안 되고 실현 가능성도 없는 미친 짓”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스스로 사임하고 이를 자기가 수리하고, 대통령 권한대행을 또 다시 자기가 임명하고, 대선에 출마한다?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그리 되면 보수는 무리수를 내서라도 권력만 탐하는 족속이란 좋은(?) 교훈을 남길 것”이라고 혀를 찼다. 그는 “대선출마설에 침묵하는 황 총리도 묘한 분이란 생각이 든다”며 황 대행을 에둘러 비판했다.

정 의원이 황 대행 출마설에 대해 이처럼 강도 높은 비판을 하는 것은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황 대행 출마 검토를 조기 봉쇄해야 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충남(공주·부여·청양) 출신인 정 의원은 반 전 총장을 돕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피력한 바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심재철 국회 부의장 초청으로 '왜 정치교체인가'를 주제로 한 간담회에 참석, 새누리당 정진석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새누리당 일각에서는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의 지지율이 하락 내지는 답보 상태를 보이면서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황 권한대행을 출마시키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